fbpx

테니스 실력이 빨리 느는 사람들의 가장 큰 특징은

전 테니스 선수이자 현 테니스 코치 서정한입니다.

1. 테니스와 배드민턴의 차이점이 궁금합니다.

기본적으로 테니스라켓이 더 크고, 공도 더 무겁습니다. 게다가 코트의 면적도 더 넓어 선수가 길게 뛰어야 할 때가 많죠.

하지만 배드민턴은 상대와의 거리가 가까워서 공이 빠르게 돌아와요. 그래서 순간적인, 폭발적인 힘으로 뛰어야 할 때가 많습니다.

2. 테니스 강습을 받을 때 가장 먼저 배우는 건 뭔가요?

그립 잡는 법과 준비 자세, 그리고 포핸드를 가르쳐 드립니다.

원하는 분들에게는 서브부터 가르쳐드리기도 하는데요. 선수가 되고자 하는게 아니라 생활체육 목적이라면 공을 주고받는 재미를 가장 빨리 느낄 수 있는 포핸드를 먼저 배우는게 맞다고 생각해요.

포핸드는 상대로부터 온 볼이 네트를 지나 한 번 지면에 닿고 (바운드), 두 번째 바운드가 되기 전에 타격하는 기술입니다. 오른손잡이는 오른손으로 오른쪽에서, 왼손잡이는 왼손으로 왼쪽에서 시작합니다.

한국에서 레슨을 받으시면 대부분은 포핸드부터 배운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3. 테니스 실력이 빨리 느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차이점은 뭔가요?

오랜 기간 테니스를 지도하면서 느낀 부분인데요. 테니스 실력이 빨리 느는 분들은 코어 힘이 강해요.

힘을 써야 할 때, 몸통의 중립이 정확하게 잡혀있지 않고 한쪽으로 쏠려있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런 분들은 공을 타격하는 순간 임팩트도 불안정해지면서 스킬에 대한 감각이 잘 늘지 않습니다.

4. 테니스 배울 때 필요한 장비나 대략적인 레슨비가 궁금해요.

처음 테니스를 시작하실 땐 운동복과 테니스 라켓, 테니스화만 있으면 됩니다.

테니스화는 신발 바닥의 홈이 안쪽으로 나있는데요. 테니스화를 신지 않으면 테니스장이 손상될 뿐만 아니라 발목 부상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외국과 비교했을 때 한국의 테니스 레슨비는 매우 저렴한 편이에요.

외국에서는 테니스를 배우려면 돈이 많아야 한다는 인식이 있을 만큼 비싼데 한국에서는 월 평균 20~30만 원 정도면 충분합니다.

물론 유명한 코치님의 레슨은 한 시간에 10~15만 원인 경우도 있어요.

5. 실내 테니스 강습과 실외 테니스 강습의 차이가 있나요?

실내 테니스장에서는 소리가 메아리처럼 울리기 때문에 타격감이 실외보다 더 좋아요.

반대로 실외 테니스장에서는 실내만큼의 타격감은 적지만 개방감이 있고 실내보다 이용료나 레슨 가격이 저렴합니다.

6. 테니스하면 겪는 가장 흔한 부상은 뭔가요? 예방법 또한 궁금합니다. 

테니스는 전신 운동이기 때문에 어디든 부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크게 걱정하실 건 없습니다. 테니스 엘보(팔꿈치 바깥쪽 통증)나 골프 엘보(팔꿈치 안쪽 통증)는 잘못된 자세를 고치면 바로 좋아지니까요.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선 정확한 자세를 배워야 할 뿐만 아니라 운동 전후 스트레칭을 잊어선 안돼요. 신장성 수축을 기반으로 한 스트레칭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7. 현재 운영하고 계시는 유튜브 HTMC 서정한테니스를 소개해 주세요. 

테니스 지도 전문가로서 테니스를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 혹은 아마추어 분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유튜브를 하고 있습니다. 시간 날 때마다 틈틈이 영상을 올리고 있어요.  

서정한 테니스 코치

커리지는 매월 영감을 줄 수 있는 운동인을 인터뷰합니다.


또다른 인터뷰

팍팍한 식단관리에
70만가지 즐거움을 더하다!